신생아부터 저학년, 그리고 노인을 위한 킨더하프(어린이라이어) 특강

mariamusictherapy
2023-05-19
조회수 327


독일의 보쿰을 비롯해 여러 발도르프 학교에서는, 1960년대 후반부터 지금까지 

3학년부터 12학년까지 주 2회 킨더하프(Kinderharp) 및 라이어(Lyre) 시간이

정규수업으로 배정되어 있을 정도로 아동발달에 있어서 킨더하프/라이어는

교육, 치유, 예술의 힘을 경험하게 할 수 있는 좋은 악기입니다.


킨더하프는 남녀노소 모두에게 안정감과 따뜻함을 주는 단순한 악기이지만

특히 신생아, 영유아, 초등 저학년 어린이들에게 그 시기에 필요한 움직임과

소리, 울림을 경험하게 할 수 있는 건강하고 아름다운 도구이기도 합니다.


마리아 음악치료실에서는 어린이들에게 킨더하프를 잘 안내하고 함께 잘 놀 수 있도록

엄마나 교사들이 킨더하프를 제대로 잘 배울 수 있는 시간을 마련했습니다.


이 과정에서는

킨더하프가 어떤 악기인지,

이 악기가 내 아이의 성장과 발달에 어떤 영향을 줄 수 있는지,

이 악기로 아이와 할 수 있는 놀이, 활동,노래는 어떤 것이 있는지,

하루의 리듬 속에서 이 악기를 통해 아이에게 어떤 울림을 줄 수 있는지를

함께 해보면서 배웁니다.

더불어 여럿이 함께 합주하는 기쁨도 느껴볼 수 있습니다.


자녀가 교육기관에 갔을 때 시간을 내실 수 있는 분들을 위한 "평일 오전반 수업"과

평일에 시간을 낼 수 없는 분들을 위한 "주말 집중 특강"이 마련됩니다.


킨더하프를 갖고 계시면 지참하시고,

없으시면 구매 안내 해드립니다. 아래 신청 설문에 체크하십시오. 


https://forms.gle/mvusxjrd3c3b8eah6

0 0